중학교 시절 부모님으로부터 애플II 컴퓨터를 선물 받고 학원에서 BASIC 을 배우게 되면서 컴퓨터 프로그래밍에 입문하게 되었습니다. 학원을 다니던 중 만들기 힘들다던 선생님의 프로그래밍 과제를 쉽게 풀고나서 학원을 그만두었습니다. 그 이후로 스스로 학습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하게 되었고 이런 이유로 대학에서 전산학을 전공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어려운 숙제를 힘들게 풀다가 결국 해결하고 나면 생기는 희열을 즐기는 터라 학창시절 수학을 좋아했던 것 같습니다. 이와 비슷한 맥락으로 개발을 하다가 생기는 풀리지 않는 오류와 목표가 생길 때 우여곡절 끝에 결국 해결을 하고 나면 그 즐거움은 그 어느 것으로도 비교될 수 없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 아직까지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고 있고 물론 직업도 프로그래머입니다. 직업으로도 모자라 취미생활로 플래시 개발을 하고 있고 그 결과물들을 블로그에 올리는 재미도 즐기고 있습니다. 아마도 노년시절까지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지 않을까 조심스런 예측을 해봅니다.^^ 그런데 아마도 국내에서는 프로그래머라는 직업 한 우물을 한눈 팔지 않고 파는 분들이 그리 많지 않은 듯 보입니다. 적당한 나이가 되면 실무 일은 접고 관리직으로 전환을 하거나 다른 일을 찾거나 창업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국내 IT현실로 비추어 실무자로 남아 있을 경우 돈을 모우기는 커녕 과로와 직업병 그리고 정신적 육체적 고충으로 다른 길을 찾게 되기 때문일겁니다. 하지만 그동안 무수히 많은 시간을 투자한 일에서도 좋은 결실을 맺지 못했는데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 다른 길을 찾는다고 손쉽게 긍정적인 결과물을 만들 수 있을까요? 개인적인 바람이 있다면 한국 IT 개발 분야에서도 장인이 다수 배출되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의사, 판사도 좋지만 엔지니어나 프로그래머도 권장하는 사회가 오면 좋겠습니다. 유능한 엔지니어나 프로그래머들이 대우 받기 위해 외국으로 이민가면 국익에도 부정적일 것 같습니다.
오늘도 내가 좋아하는 프로그래밍을 해야 합니다. IT 분야는 기술 발전 속도가 빨라 항상 새롭고 배워야 할 것이 넘쳐나서 어려움이 있지만 열심히 노력하면 세상에 불가능이란 것은 없습니다. 미래에 대한 두려움은 접어두고 부지런히 뛰어 볼까 합니다.
웹프로그래머의 개발팀에 소속되서 즐거운 개발을 함께 할 웹프로그래머가 있다면 흔적 남겨주세요. 책임감 강하고 새로운 것을 배우는 것을 즐거워 하는 분이라면 같이 일해봅시다.

웹프로그래머의 홈페이지정보 블로그 http://hompy.info

Posted by 프로그래머

2007/08/20 08:34 2007/08/20 08:34

웹프로그래머가 투자자를 찾습니다.

87 년에 애플2 라는 컴퓨터를 부모님으로 부터 선물 받고 베이직(BASIC) 이라는 개발 언어를 배우면서 프로그래밍에 눈을 떴습니다. 대학교 전공도 전산을 했고 교내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와 전산학과연합회 전시회에 베이직, 파스칼(PASCAL), C 언어로 만든 게임, 그래픽툴, 관리프로그램 등을 출품하거나 수상하기도 했었습니다. 대학 재학 중에 프로그래머로서 직장 생활도 잠깐 했었지만 96년 즈음 부터 통신 에뮬레이션 개발, 호스트 프로그램 개발, CAI 툴 개발등을 하면서 개발 경력을 쌓았고 그 후로 10여년이 흘러 모 회사 솔루션 개발을 담당하는 본부장으로 있다가 오늘 그만 두기로 결정하고 회사에 인수인계 절차를 밟는 것으로 이야기 되었습니다. 최고의 개발자는 아니지만 남보다 조금은 앞서갈 줄 알고 항상 새로운 것에 귀를 기울이고 아이디어를 내서 만드는 것을 즐기는 개발자입니다. 요즘은 플래시와 PHP 또는 C를 활용해서 소품이나 위젯을 만드는 것을 즐기고 있고 블로그를 어떻게 즐겁고 유익하게 활용할지 고민하며 연구하는 것을 즐깁니다. 그리고 사람들을 모우고 서로 만나게 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을 즐거워 해서 클럽(카페)들도 운영하고 있으며 종합 30여만 명의 회원이 있습니다. 경제적으로 풍족한 상태는 아니다 보니 비용을 적게 들이고 마케팅하는 것과 적은 비용으로 솔루션을 만드는 것에 관심이 많고 나름대로 작지 않은 고민과 연구를 해왔습니다.
그동안 직장에서 야근하고 주말 근무한 노력을 내가 좋아하고 하고 싶어하는 일에 투자하려고 합니다. 저도 한 때 사업이라는 것을 해봤기 때문에 사업이 쉽지 않다는 것은 이미 알고 있지만 값싸고 젊은 인력을 선호하고 만물박사가 되야하는 중소기업 IT 현실에서는 직장생활이 해답이 되지 않더군요. 이젠 제가 그동안 고민하고 연구해왔던 것들을 실천에 옮기려고 합니다. 거창한 사업이 아니라 현재 제가 하고자 하는 일을 할 생각입니다.
하려는 일의 좀더 안정적인 추진을 위해 투자자 또는 스폰서를 찾습니다. 최소한 몇개월 제가 하고자 하는 일에 몰두할 수 있는 여유 정도 줄 수 있는 조금 열린 생각을 가진 분이면 좋겠습니다. 일이 어느 정도 가시화 되면 갚거나 뜻이 맞다면 함께 해볼 수도 있겠네요.
투자를 받겠다는 의미에 앞서 앞으로 전개해야 할 일들을 차질 없이 이루겠다는 다짐의 의미에서 글로 남겨봅니다.

웹프로그래머의 홈페이지 정보 블로그 http://hompy.info

Posted by 프로그래머

2007/07/07 15:36 2007/07/07 15:36
, , , , , ,
Response
No Trackback , 22 Comments
RSS :
http://hompy.info/rss/response/159


블로그 이미지

유니티 아이폰 안드로이드 게임 개발 (Unity3D, iPhone, iOS, Android, Game) , 독립 게임 개발자 (Indie Game Developer)

- 프로그래머

Archives

Calendar

«   2015/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ite Stats

Total hits:
6102965
Today:
299
Yesterday:
1341